미국정보

제목세금2018-03-30 07:16:09
카테고리사회활동
작성자

미국 내에서 일하면서 수입을 얻고 있는 사람은 누구나 납세의무가 있으며 1년에 한 번 확정신고를 해야 한다. 단 연간 총 소득액이 독신자의 경우 6천400달러(1995년) 이하, 부부합산으로 1만1,500달러(1995년) 미만인 경우에는 비과세대상이므로 신고 의무가 없다. 

그러나 자영업을 하는 사람이 연 400달러 이상의 순소득을 올 릴 경우에는 신고의무가 있다. 이 절차를 밟지 않으면 벌금을 물게 된다. 외국인에게도 미국인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연 4회의세금분납이 허용된다.


세금의 종류


미국에도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각종세금이 있는데 그 주된 것은 다음과 같다. 즉, 주 또는 지방세로서 법인등기료, 사업 면허세, 자동차등록세, 자동차면허세, 공공시설이용세, 가솔린. 알코올. 담배 등의 소비세, 산업폐기물 처리세, 채굴 벌채세, 공공사업세, 보험회사세 등이 있다.

미국세법을 검토할 경우에 주의해야할점은 미국이 50주의 합중국이며 연방정부와는 별개로 각 주정부가 독자적인 과세권을 갖고 있다. 따라서 세법. 세금체계, 세금의 명칭, 과세대상, 세율이 주마다 다르다는 것이다. 

나아가 카운티, 시 등의 지방정부도 주세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독자적인 과세권을 갖고 있다. 예를들면 법인세, 소득세 및 매상세(사용세)만 보더라도 아래와 같이 세금이없는 주가 있다.


법인세-네바다, 사우스다코타, 워싱턴, 와이오밍의 네 개 주. 소득세-알래스카. 플로리다, 네바다,사우스다코타, 텍사스, 워싱턴. 와이오밍의 일곱 개 주, 또 이자 배당 등의 투자소득만 과세하는 주로서 코네티컷, 뉴험프셔. 테네시의 세 개 주. . 매상세-알래스카, 델라웨어, 몬태나,뉴햄프셔, 오리건의 다섯 개 주.


이처럼 많은 종류의 세금 가운데서 일반납세자와 관련이 많은 연방소득세(federaI income tax)와 주정부소득세(state income tax), 지방정부세(local tax), 사회보장세(social security tax) 등에 대해서 만 알아본다.


연방소득세


미국시민, 거주외국인(영주권자), 비 거주 외국인들의 소득에 대해 부과하는 세금 다음은 각 항목에 대한 설명이다.


총수입


총수입은 납세자가 국내외를 막론하고 모든수입 모두를 말한다. 예를 들면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다.

ⓛ 임금(W-2 Form을 고용주로부터 받음) ② 이자수입(1099-INT) ① 주식배당금(1O99-DIV) ④ 커미션(1099-MISC)⑤ 동업수입 (partnership, schedule K-l) ⑥ 사업수입 (business) ⑦ 집, 아파트, 상가임대수입 ⑧ 작년도 주(state)소득세 환불 ⑨위자료로 받은 금액(alimony) ⑩ 실업수당(unemployment compensation,1099-G) ⑪ 연방
정부 복지금(부분적 해당) ⑫퇴직금(1099-R) ⑬ 주식 및 투자 재산 판매수입 ⑭ 로열티(royalty) ⑮ 팁수입 ⓐ도박수입 ⓑ 경마나 복권의 상금 ⓒ 보험환불액등.

제외대상

총수입에 포함시키지 않은 수익을 말하며, 

ⓛ 사고나 건강보험 보상액 
② 상해보험 보상액 
③ 개시 리베이트(자동차 rebate등) 
④ 상속받은 원금 
⑤ 장학금 
⑥ 연구비 
⑦ 주정부 또는 시채권 이자 
⑧ 생명보험 보상액 
⑨ 고용주의 식사나 숙비제공 등이 있다.


총소득


총수입에서 제외대상 부분을 뺀 소득을 말한다.


소득조정항목


경비공제를 의미하며 

① 은퇴연금 지불금(IRA, KEOGH, SEP)
② 50%의 자영 소득세 (self employment tax) 
③ 위자료지불금 
④ saving에서의 벌과금 등이 해당


조정된 총소득


총소득에서 경비공제를 하고 난 나머지 소득을 말한다.


소득공제


소득공제는 기본공제(standard deduction) 또는 항목별 공제(itemized deduction) 두 가지 중 하나를 택하여 소득수입에서 공제받을 수 있다.


가. 기본공제


항목벌 공제를 하지 않는 납세자에게 주어지는 소득공제이며 96년은 독신자의 경우 4천달러, 부부공동 신고 의 경우 6천700달러, 세대주는 5천 900달러가 공제되고 물가 상승률에 따라 공제액은 해마다 인상된다.


나. 항목별 공제


기본공제 이상으로 공제액이 있는 사람은 항목별로 공제할 수 있다. 같은 소득이라 할지라도 세대에 따라 세율이 다르다. 높은 세율의 순으로 
① 독신자 
② 특정세대주
③부부공동으로 되어 있다. 


다음은 항목별 공제대상이 되는 항목이다.

a) 의료비 의료보험료, 약값, 기타 병원의료비 (안경, 보청기 포함). 병원 또는 의사방문을 위한 왕복차비 등이다 단, 의료비가 조정된 총소득의 75%를 넘는 액수에 대해서만 공제받을 수 있다.
b) 세금 주정부소득세 납부액, 부동산,재산세, 자동차등록세 등이다.
c) 이자: 집을 구매하여 이자를 내고 있는 경우 두 채에 한하여 이자 지급분에 대해 공제를 받는다.
d) 헌금 및 기부금: 헌금 또는 기부금,물품기부 등이다. 단, 헌금 및 기부금을 아래와 같은 기관에 기부했을 때만 공제된다.


Churches, Salvation Army, Red Cross, Care Goodwill Industries, United Way, Boy Scout, Girl cout,Veteran's Group, Nonprofit School Hospitals, Federal, State and Local Government For Public Purposes, Civil Defense Organizations. Public Park,Recreation Facilities 등.


e) 재해손실:

자동차 사고, 화재, 도난등의 손실은 재해손실 1건당 100달러를 초과한 금액으로 그 합계가 조정된 총소득의 10%를 넘는 부분에 대해서 만 인정한다. 보험에 가입한 물건의 손실은 보험의 배상청구신청을 한 것에 한해서 공제를 받을 수 있다.


f)이사비용:

단, 이사비용이 직업이나 사업에 관련되고 전에 살던 집에서 35마일 떨어져 있어야한다.

g) 개인퇴직연금공제(IRA);납세자 또는 배우자가 회사의 연금 등 다른 종류의 퇴직금 플랜에 가입하고 있지 않아 을 경우에 한해 IRA 공제를 받을 수 있다. 
h) 기타 공제: 세무신고서 작성 수수료,직업관계 교육비 조합비 피고용자 경비등은 조정된 총소득의 2%를 넘는 부분에 대해서 만 공제받을 수 있다.


다. 인적공제

부양가족에 대한 공제 (personal exemption)가 있다.1인당 공제액은 96년에는 2천 550달러인데 이것도 물가상승률에 따라 인상된다.


과세소득

조정된 총소득에서 인적공제와 항목별 혹은 기본공제를 한 후 세율을 적용시킬 수 있는 과세소득이다.


세율


연방개인소득세의 세율은 소득에 따라 15%,28%,31%,36%,39.6%의 5단계 로 나뉘어져 있다. 

세액공제 전 세액


과세소득에 세율을 적용하여 사출된 세금액이다. 


세액공제
세액공제는 산출된 최종세금을 줄여 주는 것으로 이에 대한 내역은 공인회계사 (CPA)와 상의하도록 한다. 


확정세액
실제 국세청에 내야 하는 세금액을 말한다.

2) 확정신고 납세의무와 신고기한 


납세의무자는 지난해 1월 1일부터 12월31일까지의 소득을 신고 하고 납부해야 한 다. 이 신고납부의무는 소득세를 원천징수당하는 근로자에 대해서도 적용되며 우리 나라처럼 고용주에 의한 연말조정은 없다. 


신고의무자 


원칙적으로 모든 납세의무자는 확정신고서를 제출해야 하는데 총소득이 과세대상 소득액에 미치지 못하는 다음과 같은 사람은 면제된다.(액수는 96년도 기준)


ⓛ독신자......6천 550달러
②부부공동신고자..11만800달러
③부부별도신고자..2천550달러
④자영업자.....400달러이하 


하지만 총소득이 상기 금액에 미치지 못해도 세금을 지불할 필요가 있는 사람 또는 세금의 환불을 받으려고 하는 사람은 확정,신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신고기한 


신고 기한은 매년 4월15일이지만 신고 연장신청서(Form­4868)를 제출하면 자동적으로 4개월간 확정신고서의 제출연장이 가능하다.4월 15일 현재 출장. 주재 등의 이유로 미국 국내에 부재중이었던 미국인은 상기신고 연장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아도 2개월간 신고 연장이 가능하지만 그 경우에는 신고서에 4월15일 현재 미국 국내에 부재중이었다는 취지의 문서를 첨부한다. 


확정신고양식 


비커주외국인은 Form-1040 NR을 제출하고 그 이외 에는 Form-1040을 제출하지만 Form-1040 대신 다음 신고서 양식을 이용할 수도 있다.


ⓛ Form-1040 A...소득이 급여, 팁, 이자, 배당금 등으로만 구성되고 항목별 공제방식을 채용하지 않는, 과세소득 5만 달러미만인 자.
② Form-1040 EZ...소득이 급여, 팁,이자(400달러 이하) 등으로만 구성되고 과세소득이 5만 달러 미만인 독신자,65세이하인 자 

.
증빙서류의 보존과 시효 


자기가 신고한 소득, 경비 등은 그것을 입증하는 증빙서류 (청구서, 영수증, 결재 가끝난 수표, 메모 등)가 있어야 한다. 그 증빙서류는 신고서에 첨부할 필요는 없지만(급여 원천징수명세 W-2만 첨부해야 한다), 세무감사를 받을 경우는 제시해야 한다. 보통 증빙서류는 3년에서 6년까지 보관해야 한다. 


신고자격(Fillng Status) 


납세의무자는 다음 네 가지 신고자격으로 분류된다. 단지 납세의무자의 성격을 분류할 뿐만 아니라 각기 적용되는 세율의 체계가 다르다. 기혼자는 부부 어느 한쪽이 소득이 없어도 부부공동신고 또는 부부별도신고를 선택할 수 있기 때문에 납세자에게 유리한(주 세액이 낯은)방법으로 신고할 수 있다.

3) 납세와 환불 


납부방법 


확정신고서에 수표(오른쪽 귀퉁이에 납세자의 납세번호를 기입해 둘것)를 첨부하여 지정된 IRS(12개 소의 IRS 사무처리센터 중 납세자의 거주지에 따라 1개 소에 지정된다)로 4월 15일까지 우송한다. 신고연장을 했을 경우도 납부는 당초 기일(4월15일)까지 신고 연장신청서(Form-4868)와 함께 납세를 해야 한다. 신고기한 60일 이내까지 신고하지 않았을 경우는 벌금이 부과된다. 납부해야 할 세액이 1달러 미만의 경우는 납부할 필요가 없다. 


환불 


확정세액이 원천징수액보다 많을 경우는 그 차액을 수표로 끊어 보내야 하지만 반대로 수입에 대해서 세금을 더 많이 납부한 경우는 되돌려 받는다. 이것을 'tax return' 이라한다. 과납부세액은 환불, 이듬해의 예정납세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일부 환불받고 나머지를 이듬해분으로 충당할 수도 있다. 환불청구한 부분은 통상2∼3개월 후에 4월 16일 이후의 이자가 붙어 국세청으로부터 수표로 송부되어 온다.
이듬해분으로 충당한 부분에는 이자가 붙지 않는다. 

'
예정납세부적액에 대한 벌칙 


확정신고에 의한 요납부세액이 500달러 이상이거나 당년도의 확정세액의 10% 이상일 경우에는 예정납세 및 원천징수 부족으로 벌금(최고 25%와 이자)이 부과된다. 따라서 급여 이외에 소득이 있는 자는 급여로부터의 원천징수액을 올리거나 예정납세(4월과 6월분의 합계를 6월 15일까지 납부함. 연 3회)를 해야 한다. 

단, 전년도 확정세액의 100% 상당액이 예정납세 또는 원천징수로 납세되어 있으면 이 벌칙은 적용되지 않는다. 또 확정신고서의 제출 및 확정세액의 납부가 이듬해 1월 31일 이전에 이루어졌을 경우에는 제 4회째의 예정납세 부족은 없었던 것으로 다루어진다.

4) 세무감사 


일반적으로 세무감사라 하면 연방국세청 (Internal Revenue Service Center)의 소득세 보고에 대한 감사를 말하는데 그 외에도 몇 종류의 세금보고에 대한 감사가 있다.


▶ 세무감사의 종류 


ⓛ 연방국세청 또는 주세무국(Franchise Tax Board)에 의한 소득세 보고의 감사
② 주평형국(State Board of Equalization)에 의한 판매세 (sale tax) 보고의 감사
③ 연방국세청 또는 주고용개발국(Employment Development Department)에 의한 고용인 급여보고의 감사
④ 시정부에 의한 영업허가세 보고의 감사
⑤카운티 정부에 의한 영업재산세 보고의 감사 


▶ 세무감사 대상자의 선별방법


국세청 (IRS)은 금전적인 제약과 인적자원의 부족으로 매년 전체 납세자의 2% 미만 만을 감사할 수 있다. IRS의 감사목적은 우선, 되도록 많은 추징세금을 부과하여 수입을 올리는 데 있고, 또한 세무감사를 통해서 납세자들이 탈세를 할 수 없도록 홍보하여 탈세를 미연에 방지하는 데 있다. 

이 두 가지 목적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도록 IRS는 감사 대상자의 선별에 있어, 주로 컴퓨터가 제공한 정보를 이용하여 IRS요원들이 이들을 분석한다.납세자가 세무보고를 하면 모든 세무보고 자료가 IRS의 컴퓨터에 입력되고, 각 항목별로 가중치가 부여되어 IF(discriminant income function) 점수를 산정한다. 이렇게 얻은 DIF의 최종점수가 많을수록 감사확률이 높아진다. 

DIF에서 사용되는 통계자료들은 TCMP(taxpayer compliance measurement program)에 의해서 얻어지는데, TCMP란 이러한 IRS 자체의 통계자료를 산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감사방법이며, 임의로 선정된 납세자의 보고서를 각 항목마다 면밀히 조사한다.

DIF에서 선별된 세무보고서들은 각각 해당지역의 서비스 센터로 보내지며, 그 곳에서 경험있는 감사관들이 최종감사대상을 선별한다.

그 선별기준은 아래와 같다. 


ⓛ 전체 수입규모에 비해서 항목별 공제비용이 평균보다 많이 보고됬� 경우
② 공제항목이 납세자에게 해당되기가 어려운 경우
③ 의도적으로 보고를 누락하거나 잘못보고 한 흔적이 있는 경우
④ 세금을 줄이기 위해 수입이나 공제항목을 변칙적으로 보고 한 경우
⑤ 세무보고서의 각 schedule끼리 서로 연관이 있는 수입의 보고가 누락된 경우 


위에서 설명한 선별방법 외에도, 제 3자가 제공한 정보에 의해서도 보고된 이자수입, 주식배당금, 임대수입, 상금이나 도박에서 얻은 수입. 커미션, 서비스 수수료, 하청을 받아서 생긴 수입 등의 information들은 납세자뿐만 아니라 IRS와 FTB에도 보내진다. 

이러한 information들이 세무보고 서의 숫자들과 차이가 있을 때는 서면이나 정식감사를 통해서 조사를 받게 된다. 또한 IRS에서는 제 3자가 발행한 CTR (Cash Transaction Report)을 통해서 감사대상자를 선별한다. 

현찰을 하루에 1만 달러 이상 은행에 입금 혹은 출금하거나 자동차 등을 살 때 현찰로 1만달러 이상을 지불할 경우 등 현찰을 많이 사용할 때, 은행이나 자동차 딜러 등은 IRS에 CTR을 보고 할 의무가 있다. 

이 외에도 제 3자가 납세자의 비리를 알고 IRS에 고발하여 감사를 받는 경우도 종종 있다. 일반적으로 IRS는 감사결과가 세무보고서 와 차이가 있을때 이를 주세무국(FTB)으로 통보하는데, 주세무국은 독자적으로 세무감사를 하기보다는 IRS의 감사결과를 토대로 하여 추가세금을 서면으로 납세자에게 통보한다. 


▶ 세무감사의 시효


국세청은 세무보고서가 제출된 지 3년이내에만 추가세금징수가 가능한데, 대부분의 감사통지서는 세무보고서가 제출된지 1년 반 이내에 받게 된다. 세무감사중에 납세자가 총수입의 25% 이상을 누락시켜 보고한 것이 밝혀지면, 세금징수 유효기간이 보고서 제출일로부터 6년까지 연장되며,의도적으로 탈세 (fraud)를 한 경우에는 이 유효기간의 효력이 상실된다. 


▶ 감사방법


세무감사의 방법에는 크게 나누어 사무실감사(office audit)와 현장감사(field audit)가 있는데, 그 종류에 따라서 감사 방법에 차이가 있다. 사무실 감사는 납세자 혹은 납세자가 정한 법정대리인이 IRS 사무실을 방문하여
조사를 받게 되는데, 감사관이 선별한 일부항목에 대해서만 감사를 실시한다. 대부분의 경우, 감사관에 할당된 시간은 극히 제한되어 있으며 특별한 사유없이 감사 자체가 확산되지 않는다. 


현장감사는 비교적 경험이 많고 직급이 높은 감사관이 납세자의 장소 혹은 법정대리인의 장소를 방문하여 실시하는데, 감사관에 할당된 시간은 대부분 넉넉하여 세무 보고서상의 거의 모든 항목에 대해 세밀한 조사를 할 수 있다. 


▶ 세무감사 대책


일단 세무감사 통지서를 받으면 제일 먼저 해야 될 일은 유능한 법정대리인을 선정하는 것이다. 납세자 본인이 직접 감사를 받을 수도 있으나 이는 대부분의 경우 납세자에게 불이익을 초래할 수 있다. 

감사관과의 첫번째 인터뷰는 매우 중요하며 감사관 에게 확신을 주는 답변을 해야 하는데, 당황하여 횡설수설하게 되면 감사관은 납세자를 불신하게 되어 점점 어려운 방향으로 사태가 진전될 수 있다. 

세무감사를 대비하여 몇 가지 중요한 사항들을 열거, 분석해 논리정연하고 잘 정돈된 증빙서류의 보관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감사관은 잘정리된 서류를 대하면 우선 기분이 좋고 납세자 에게 신용을 주기 마련이다. 또한 납세자가 실제적으로 많은 손해를 보아 소득이 없었다고 하더라도, 이를 입증할 수 있는 증빙서류가 부족하다면 상당부분이 소득으로 간주될 수도 있다. 


연초에 발행되는 모든 W-2나 1099들은 납세자가 받았을 때 꼭 확인을 해 보고, 보고시 누락이 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혹시 세무보고시에 수입보고가 W­2나 1099의 숫자와 차이가 있을 때는 이를 보고서에 추가로 설명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세무보고를 한 후에 이러한 수입이 누락됐거나 잘못된 것이 발견될 경우에는 IRS에서 통보가 오기 전에 미리 1040 X Form을 사용하여 정정신고 를 하는 것이 좋다. 만약 IRS에서 통보가 올때까지 기다린다면, 그 기간까지의 이자와 벌금이 자동적으로 부과될 뿐 아니라, 이로인해 다른 항목까지 감사를 받게 될 경우도 종종 있다. 




IRS로부터 받은 편지는 아무 이상이 없거나 혹은 납세자의 잘못이 없더라도 꼭 답변해 주는 것이 좋다. 혹시 오랫동안 답변을 하지 않으면, 국세청에서 포기하거나 무시 할 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가진 납세자가 있다면 이는 오산이다. 이러한 생각은 IRS에서 볼 때, 혹 납세자가 탈세를 하지 않았는가 하는 의심을 갖게 하기 에 충분하며 감사 자체가 확산되기 쉽다. 


IRS 감사관을 대할 때는 납세자가 여러모로 고충을 받게 되지만, 인내심을 갖고 절대로 서두르거나 감정적으로 대하면 안된다. 감사관과 감사결과에 대해서 절충(negotiation)할 수 있는 기회는 여러번 있으므로 끝까지 인내심을 가지고 대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 감사결과의 이의신청


일단 세무감사가 감사관 선에서 끝나면 감사관은 납세자에게 추가세금징수 설명서를 발부하는데 납세자가 이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 그 서한 발부일로부터 30일 이내에 이의를 신청할 수 있다. 국세청에 이의 신청을 안했을 경우 또는 이의신청을 했으나 appeaIs officer에서 합의를 보지 못했을 경우에는 추가납세고지서가 발부되는데 납
세자는 그 서한 발부일로부터 90일 이내에 법원에 소송할 수 있다. 

appeals offcer는 상고된 경우 tax court까지 가지 않고 해결해야 된다는 강박관념을 많이 갖고 있어, 대부분의 경우 appeals office에서 합의를 보게 되며 tax court까지 가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5) 거주자와 비거주자


세법상 외국인은 거주인과 비거주인으로 구분한다. 미국에서는 거주자, 비거주자에 따라 외국인의 소득에 대한 과세방법이 크게 다르므로 명심하기 바란다. 일반적으로 1년내 183일 미만 체류자는 비거주자,183일 이상은 가주자로 간주한다.

단,183 일 미만 체류자라도 영주권자나 시민권자가 될 의사표시를 했을 경우는 거주자로 간
주된다. 또 학위를 취득하기 위해 체류 기간이 최종 2년 걸리는 유학생의 경우는 거주자로 다루어진다. 


▶ 거주자에 대한 과세


외국인 거주자도 미국시민과 마찬가지로 소득에 대해 세금을 납부해야 할 의무가 있다. 이 경우 소득이란 미국 안팎에서 생긴 총소득을 말하며 급료, 보너스, 커미션, 이자, 배당금 등 많다. 단, 한국과 다른 것은 여기서 필요경비를 공제받을 수 있는 점이다.

예컨대 전근비용, 피고용자의 비즈니스 경비 개인퇴직연금적립 등이 그것이다. 또 기본공제와 항목별 공제 중 공제액이 큰 쪽을 선택할 수도 있고 부양가족 공제도 받을 
수 있다. 


▶ 비거주자에 대한 과세


비거주자의 소득에 대한 과세는 미국의 비즈니스에 관계가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구분된다. 비즈니스에 관계가 없는 소득,예를들어 미국에서 의 원천 이자, 배당금, 임대료, 급여, 수수료, 연금 등의 총수입에 대해 30%의 세율로 과세된다. 단, 비거주자가 수취한 이자수입이 미국의 은행예금일 경우 과세되지 않는다. 


비즈니스와 관계가 있는 소득은 통상 거주자와 같은 세율이 적용되는데 비거주 외국인이 외국회사의 종업원으로 근무기간이 90일 이내, 근로소득이 3천 달러 이내일 경우는 과세되지 않는다. 한국인의 경우는 한국회사의 피고용자로 한국에서 송금된 급료는 미국 내의 체류기간이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사이에 총 3일을 초과하지
않으면 면세된다는 규정이 있다. 

총 체류일수가 183일을 초과해도 1년의 중간에 걸쳐 있을 경우는 각 회계연도의 일수가 각기183일을 초과하지 않으면 과세대상이 되지 않으며 두 해 모두 전액 면세된다.183일을 초과한 연도는 한국으로부터의 급여가 과세대상이 되는데 체류비 숙박비 식비등의 공제가 인정되므로 과세대상의 금액은 많이 줄어든다. 

또 비거주자가 미국 국내에서 유가증권거래를 했을 경우 본인이 직접 비즈니스에 관여하지 않았으므로 과세대상이 되지 않는다. 비거주 외국인의 경우 원천징수에 따라 미국의 세금이 올바르게 지불되고 있으면 세무신고서의 제출은 하지 않아도 된다.

주 및 지법의 개인소득세

1) 주에 의한 개인소득세의 과세


대부분의 주 및 컬럼비아 특별구는 독자적으로 개인소득세를 부과하고 있다. 현재 개인소득세를 부과하지 않고 있는 곳은 알래스카, 플로리다, 네바다, 사우스다코타, 텍사스, 워싱턴 및 와이오밍 주이다. 코네티컷, 뉴험프셔 및 테네시 주는 개인에 대해서는 투자소득(이자소득, 배당소득, 양도이익)에만 과세하고 있다. 


주 소득세는 원칙적으로 거주자에 대해서는 전소득에, 비거주자에 대해서는 주 내원천소득에 한해서만 과세된다. 주세법상의 거주자, 비거주자의 정의는 반드시 연방세법상의 그것과 일치된다고는 말할 수 없다. 또 각 주가 독자적으로 정의를 내리고 있으므로 주에 따라 거주자, 비거주자의 정의가 달라지는 경우도 있다. 

대부분의 주에 서 주 내에 주소를 둔 자, 주소를 두지 않은 자라도 주 내에 항구적인 거처를 유지하고 또 일정한 기간 이상 주내에 체류하는 자를 거주자라고 정의를 내리고 있다. 한 과세연도 내에 다른 주로 이사하면,일반적으로 각각 거주하고 있었던 주에서 거주자였던 기간 및 비거주자였던 기간으로 나누어서 납세하게 되기 때문에(다시 말해서 적어도 4통의 납세신고서를 작성하게 된다) 대단히 복잡하다. 

또 하나의 소득에 대하여 두 곳에서 과세되는 일도 있는데,보통 각 주에 의해서 이중과세를 피하기 위
한 조치가 취해지고 있다. 이를테면 뉴저지에서 뉴욕으로 통근을 하고 있는 사람은 그 보수가 뉴욕 주의 주내 원천소득이 되기 때문에 뉴욕 주에 의해서 과세된다. 

한편, 이러한 개인은 뉴저지 주의 거주자이기 때문에 뉴저지 주는 해당 보수를 포함한 전소득에 대해서 과세하게 된다. 이런 경우 뉴욕주에 납부한 세금과 거의 같은 액수의 세액이 뉴저지 주의 과세액에서 공제되므로 이중과세로는 되지 않는다.

2) 과세소득 및 세율


대부분의 주에서 과세소득은 연방세법상의 조정 후 총소득에 주세법상으로 인정되지 못하는 공제항목이나 주 독자적인 공제항목을 조정 한 뒤에 산출하고 있다. 일반적인 조정항목으로서는 장기 양도이익의 특별공제의 부정, 배당소득에 대한 과세, 주소득세 공제의 부정 등이 있다. 

또 인적공제액은 연방세법상의 그것과는 다르게
되어 있다. 그리고 미네소타 주를 위시한 몇몇 주에서는 과세연도에 지불된 연방소득세액의 공제를 인정하고 있다. 각 주의 개인소득세율은 과세소득의 3.4%(인디애나 주)에서 11.0%(캘리포니아 주)까지 여러 가지 다. 


▶ 신고의무


주개인소득세의 납세신고서는 원칙적으 로 과세연도 종료 후 4개월간의 15일(개인의 경우는 4월 15일)까지 주세무당국에 제출해야 한다. 때로는 별도로 시 타운, 빌리지세의 납세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안되는 주가 있다.

사회보장세


연방보험거출법(Federal Insurance Contributions Act: FICA)에 바탕을 두고 있기 때문에 FICA tax라고도 불리며,사회보장제도의 재원확보를 위해 고용주와 피고용주 모두에게 부담시키는 세금이다.

1) 세율


1996년의 종업원 1인당과세한도액 급여액은 6만2천700달러이며 거출률은 다음과 각 종업원에 대한 당연도의 급여지불 누계액이 과세한도액을 초과한 부분은 FICA의 원천징수 대상에서 제외되며 납부할 필요가 없다. 자영업자(self-employer)의 경우는 1996년에 15.30%를 적용하고 있다.

2) 수급자격과 혜택


FICA는 40사반기 (10년 동안에 해당함)이상 거출하면 62세 이상부터 그 거출액에 따라 연금, 병원비용보조 등을 받을 수 있다. 또 40사반기 미만의 거출기간일지라도 사망, 신체장애자가 되었을 경우 등에는 일정한 혜택이 있다. FICA의 수급자격은 거출기 간과 연령에 따라 제한을 받고 특히 한국인 주재원은 5년 정도의 미국 근무일 경
우가 많아 혜택을 받을 경우가 적지만 강제제도이기 때문에 납부해야 한다. 


3) 납부방법


FICA는 종업원 부담분, 고용주 부담분및 종업원의 급여에서 원천징수한 연방소득세와 더불어 기일까지 연방정부(직접 지불처는 국고취급은행)에 납부한다. 납부기일에는 복잡한 규정이 있는데 급여지불일후 3일 이내(1991년 이후 요납부액이 10만 달러 이상의 경우는 이튿날)에 남부하면 벌금, 이자는 부과하지 않는다. 단,1991 년 1월 이후는 요납부액이 10만 달러 이상의 경우는 다음 은행일에 납부해야 한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이전제증명발급과 각종 등록 신고 2018-03-30
-세금 2018-03-30
다음취업 2018-03-30
미국 Previous post 미국 건강정보 Next post 건강정보